"60억 자산가 건보료 7만원...?"김건희 여사 진실은 그들만 알고 있다.

    반응형

    14일 60억대 자산가인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보혐료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월 7만원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에 진중권 교수는 본인도 100만원을 넘게 내는데 많이 벌 때는 60억 가진 김건희 여사가 7만원 냈다는게 말이 안된다며 반박했습니다. 김 여사가 건강보험료 7만원을 내는 시기는 코바나컨테츠의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을 때였습니다.

     

    진 교수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건강보험료 재정 악화의 진짜 문제점은 고령화와 부정수급이라며 지적했습니다. 앞서 윤 정부는 문재인 케어가 과일진료가 야기되어서 건강보험 재정건정성이 매우 악화되었다며 대대적 손질을 예고했는데요. 진 교수는 문케어 폐지가 윤석열 정뷰의 포퓰리즘이라며 꼬집었습니다.

     

     

    손볼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을 손을 보면 되는데 제도 자체가 잘못된건 아니라며 문재인 케어가 포퓰리즘이라면 2MB, GH,MOON 정원이 여야를 초월해서 일관되게 진행한 방향이며 OECD 평균 보장률이 80%인데 대한민국은 65%라며 문재인 케어 폐지가 포퓰리즘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윤 정부의 건강보험료 재정 악화의 문제점은 문재인 케어라고 지적하며 이를 해지한다고 결정했습니다. 김 여사의 보험료 논란이 발생하면서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김 여사는 직원 월급을 주기 위해 대표이사 월급을 200만원으로 낮췄으며 그에 맞춰서 부과된 직장보험료도 성실히 납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김 여사의 당시 직장 가입자 건강보험료를 언급하면서 건강보험의 문제점을 감추한다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2017년도 김 여사의 재산이 총 62억원이었던 점을 거론하면서 지역 가입자는 재산 기준으로 월 37만 4650원의 건강보험료는 내야하는데 81%를 축소해서 납부한 것일 수 있다고 합니다. 대표이사인 김 여사는 제세 공과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월 급여를 마음대로 정했을거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언론사별 반응]

    #중앙일보

     

    #이데일리

     

     

     

    인기/추천글
    반응형

    함께 읽어보면 좋은 글

    Copyright ⓒ 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