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증상, 열사병과 일사병을 알아보자

    반응형

    온열질환증상을 많이 찾아보는 계절이 되었습니다. 이제 중복이 막 지난 시점이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무덥고 습한 여름이 시작될텐데요. 지구온난화로 폭염과 기후위기로 대한민국 기후변화도 점차적으로 열대야가 지역이되고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에는 온열질환을 조심해야 하는데 기습적인 더위로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고, 최근 계속 지속되며 유행중인 코로나 BA5 증상, 냉방병까지 파악을 해야합니다.

     

    ※ 코로나 BA5 증상과 냉방병 증상은 글 제일 하단에 '건강' 관련 글에서 확인하세요.

    온열질환증상, 열사병과 일사병을 알아보자
    출처 : SBS

    폭염

    온열질환증상을 확인하기 전 먼저 폭염에 대해서 잘 알아두셔야 합니다. 우리나라 기상청에서 폭염으로 인한 재해 발생 우려가 있을 때 폭염특보(폭염주의보, 폭염경보)를 발표합니다.

    • 폭염주의보 : 일 최고체감온도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급격한 체감온도 상승이나 폭염 장기화로 피해 발생이 예상될 때
    • 폭염경보 : 일 체감최고온도가 35도 이상이 2일 이상 지속될 때, 급격한 체감온도 상승이나 폭염 장기화가 광범위한 지역에서 피해 발생이 예상될 때

    체감온도가 33~35도 이상이 되는 경우 폭염특보가 내려지는데 폭염으로 발생하는 사망자와 온열질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합니다. 

    온열질환증상, 열사병과 일사병을 알아보자

     

    온열질환증상

    온열질환은 열에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보통 외부에서 일하는 건설현장에서 많이 나타나는데요. 옥외작업시 온열질환 예방 3대수칙을 잘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경우 발생하게 됩니다.

     

    온열질환증상에는 보통 두통, 어지럼,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데 심한 경우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주변에 아무도 없는 경우 장시간 더위에 노출되는 경우 사망할 수 있습니다.

     

    온열질환 분류

    온열질환에는 특성에 따라서 6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요. 대표적인 열사병이나 일사병이 있고, 열탈진(일사병),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같은 증상이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열사병과 일사병을 따로 분류하지않고 동일하게 시용하기도 합니다.

    • 열사병 : 열사병은 고열 현상이 나타나며 체온이 40도 이상 올라갑니다. 피부가 건조하고 뜨거워지며 간혹 땀이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중추신경 시상으로 의식을 잃을 수 있으며 신속하게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 일사병(열탈진) : 흔희 일사병이라고 하는 열탈진은 열사병과 다르게 땀을 많이 흘리고 체온이 40도 이거나 더 떨어질 수 있습니다. 힘이 없고 극심한 피로를 느끼며 탈수현상이나 전해질 소실을 겪게 됩니다. 얼굴이나 몸 전체가 창백하거나 근육경련을 나타나게 됩니다.
    • 열경련 : 어깨, 팔, 다리, 복부, 손가락이 떨리는 근육경련이 일어납니다.
    • 열실신 : 어지러움을 느끼게 되며 심한 경우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게 됩니다. 뇌허혈 상태로 심한 경우나 장소에 따라서는 더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열부종 : 열부종은 손이나 발, 발목이 붓게 됩니다.

    온열질환 취약자

    온열질환에는 노인, 어린이, 신뇌혈관질환자, 저혈압 환자, 고혈압 환자, 당뇨병 환자, 신장질환자, 기타 사회적 측면에서 취약한 사람들은 조심해야 합니다.

     

    음주자, 장애인, 노숙자, 독거노인처럼 사회적으로 고립된 경우나 고온환경에서 근무하는 경우에도 발생하게 됩니다. 외부온도변화에 대해 스스로 인지하기 어렵거나 적절한 냉방을 할 수 없는 경우에 매우 조심해야합니다.

     

    열사병

    열사병은 체온조절을 하는 신경계, 체온조절 중추가 외부 열 자극을 버티지 못하고 기능을 상실한 경우 나타나게 됩니다. 열사병은 다발성 장시손상이나 기능장애 같은 합병증까지 동반할 수 있고 치사율이 높아서 온열질환 중 가장 위험하다고 합니다.

     

    일사병(열탈진)

    일사병이라고 흔히 말하는 열탈진은 땀을 많이 흘리고 수분과 염분이 적절하게 공급되지 못하는 경우 발생하게 됩니다.

     

    열사병과 일사병 차이점

    구분 열사병 일사병(열탈진)
    의식 없음 없음
    체온 40도 초과 정상체온이거나
    약간 높은 경우(40도 이하)
    피부 건조하고 뜨거움
    (땀이 나는 경우도 있음)
    축축하고 땀이 많이 남
    기타 증상 메스꺼움, 구토, 두통, 무력감, 어지럼
    응급조치 119에 즉시 신고 후
    환자의 체온을 낮춰야 한다
    시원한 곳에서 휴식,
    수분을 충분히 섭취

     

    온열질환 조치방법

    • 열사병
      • 열사병의 경우 매우 심각하기 때문에 119에 즉시 신고를 한 후 조치를 취합니다.
      • 신고를 최우선으로 하며 환자를 시원한 장소로 옮깁니다.
      • 환자의 옷은 느슨하게 풀어주고 환자의 몸에 시원한 물을 적신 후 부채나 선풍기로 열을 식혀줍니다.
      • 얼음주머니가 있는 경우 목, 겨드랑이, 서혜부(대퇴부나 가랑이 관절부)에 대어 체온을 낮춥니다.
      • 의식이 없는 환자에게 음료나 물을 마시가 하는 것을 위험하니 주의합니다.
    • 일사병(열탈진)
      • 시원한 장소나 에어컨이 있는 곳에서 휴식을 취합니다.
      • 물을 섭취해 수분을 충분히 보충합니다. (땀을 많이 흘린 경우 이온음료가 도움이 될 순 있지만 과당함량이 높은 음료의 경우 주의해야 합니다.)
      • 시원할 물로 샤워를 합니다.
      • 증상이 1시간 이상 지속되고 회복이 될 기미가 없다면 의료기관에 내원해서 적절한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병원에서 수액으로 수분과 전해질 보충을 합니다.)

    온열질환 예방 3대 수칙

    온열질환은 예방 3대 수칙만 잘 지켜줘도 충분히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잘 참고해서 건강을 지키시면 좋겠습니다.

    1. 물을 자주 마신다.
      •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수분을 자주 쉽취하는게 좋습니다.
      • 신장질환 같은 수분 섭취를 제한해야하는 질병을 가졌다면 의사 상담 후 결정합니다.
      • 음주, 커피(카페인음료)의 경우 이뇨작용으로 수분흡수를 방해가지 떄문에 피하는게 좋습니다.
    2. 시원하게 지냅니다.
      • 시원한 물로 체온을 낮춰줍니다.
      • 헐렁하고 밝은 색의 가벼운 옷을 입는게 좋습니다.
      • 외출 시 햇볕을 차단할 수 있는 양산이나 모자를 씁니다.
    3. 더운 시간대에 이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합니다.
      •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가장 더운 시간대로 이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합니다.
      • 이동하거나 일을 해야하는 경우 건강상태를 잘 살피고 활동 강도를 조절하며 수분 섭취를 수시로 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