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자 탈모 초기 증상 및 자가 진단 방법

    반응형

    M자 탈모 초기 증상이 의심되시나요? M자 탈모 초기 사진을 보고 본인 헤어라인 상태가 어떤 상황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탈모는 진단을 빨리해서 초기치료를 하는게 중요합니다. 진단이 늦어지면 진행속도가 빨라져서 회복이 어렵다고 하니 빠른 자가진단이 중요하겠네요.

     

    M자 탈모 초기 증상 사진

    아래와 같은 헤어라인인 상태라면 M자 탈모 초기 증상이라고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M자 탈모 초기 증상

    스트레스가 많은 대한민국 현대인들이라면 누구든지 M자 탈모 초기 증상을 앓고 있을 수 있습니다. 청소년, 미성년자일 때는 성장기라서 스트레스를 받아도 괜찮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성장기가 끝나는 20대부터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탈모증상을 볼 수 있습니다.

     

    M자 탈모 증상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가상 큰 원인으로 스트레스와 식습관이라고 합니다. 건강 상태나 유전 때문에 생기기도 하는데요. 초기 증상을 빠르게 파악하고 치료를 받으면 회복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M자 탈모 자가진단

    1. 모발이 다른 때보다 많이 빠지거나 머리가 비는 느낌이다.
    2. 두피 피지량이 많아지고 가려운 느낌이 들며 비듬, 각질이 일어난다.
    3. 모발이 가늘어지고 힘이 없다.
    4. 모발의 부위마다 굵기가 차이가 나는게 보인다.
    5. 머리카락은 잡아 당기면 모발 5가닥 이상 뽑힌다.
    6. 이마가 넘넘 넓어지는 느낌이 난다.
    7. 눈썹 위를 기준으로 손가락 네마디보다 높은 헤어라인을 가지고 있다.

    M자 탈모 치료방법

    M자 탈모는 헤어라인의 진행 상태에 따라서 치료방법이 나눠지게 됩니다. 초기 치료에는 발모는 목표로 치료를 진행합니다. 4cm 이상의 진행 단계에 따라서 치료는 원인 치료와 수술적인 치료로 나눠집니다.

     

    초기 치료를 받는 경우 잔털이 올라오는 게 보이고 성모로 자라는 과정을 통해서 치료를 진행하게 됩니다. 모근이 살아있어 꾸준한 관리를 하게 되면 모발 상태에 따라서 탈모 상태를 회복할 수 있습니다.

     

    초기 치료를 놓치게 되면 모발 이식을 진행하거나 퇴행이 더 이상 진행되지 않도록 관리를 하는 치료를 하게 됩니다.

     

    탈모 관리 및 예방법

    탈모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피지량이 많이지면서 노폐물이 쌓이게 되는데 가장 큰 원인이라고 합니다. 두피를 너무 심하게 자극하거나 너무 유분기가 많거나 반대로 너무 건조해도 문제가 됩니다. 머리는 하루에 1회 감는게 좋고 외부에서 쌓인 먼지와 분비된 피지가 모공을 막는 것을 제거해줘야 합니다.

     

    때문에 아침에 일어나서 감는 것보다는 몸이 회복하는 자는 시간에 맞춰서 잠들기 전에 감는게 좋습니다. 또 머리는 감은 후 두피를 찬바람으로 말려줘야 합니다. 뜨거운 열은 두피를 자극하고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머리는 감을 때는 삼푸를 한 후 삼푸에 독성이 남지 않도록 충분히 행궈줘야 합니다.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할 때도 너무 자극되지 않도록 적당하게 털어주듯이 닦아주고 남은 물기는 무조건 차가운 바람으로 두피부터 말려야합니다.

    1.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릴렉스 하는 습관을 갖는다.
    2. 피지량이 높아지고 노폐물이 많이 쌓이지 않게 식습관을 고친다.
    3. 머리는 하루 최대 1회 감아야하고 노폐물이 많이 쌓인 저녁이 좋다.
    4. 머리는 감을 때 삼푸의 독성이 남지않도록 잘 행궈야한다.
    5. 두피가 자극되지 않도록 머리를 말릴 때는 수건으로 털듯이 닦아내고 찬바람으로 두피부터 말려준다.
    6. 두피도 피부이기 때문에 두피를 관리할 수 있는 두피케어 제품을 발라주면 좋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