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밥값 지원법에 대해서 확인해보자

 
    반응형

    국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점심식대 부담을 낮추기 위해서 근로자의 비과세 식대비를 20만원으로 확대를 추진, '직장인 밥값 지원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하겠습니다.

     

    직장인 밥값 지원법
    떡볶이 가격이 5,000원. 외식 물가가 오르면서 점심 값을 아끼기 위해서 편의점, 분식을 찾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 사진출처 : 뉴스1

    직장인 밥값 지원법

    직장인 밥값 지원법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지난달 중순 근로자의 월 급여에 포함되는 식대의 비과세 한도를 현행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물가는 계속 상승하는데 근로자들에게 필요한 수당, 비과세 한도는 19년동안 제자리입니다.

     

    월 급여에 포함되는 식대, 보육수당은 복지 차원에서 근로자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생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으로 '직장인 밥값 지원법'을 개정하겠다고 합니다.

     

    여야 모두 '직장인 밥값 지원법'에 동의하고 나섰습니다. 소비자 물가는 6%대에 가까워지는데 점심 밥값을 줄이고 아끼기 위해서 많은 직장인들이 편의점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직장인 밥값 지원법 혜택은?

    직장인 밥값 지원법이 개정안이 승인되면 세금을 적게 내게 됩니다. 한 달 20만원까지 식대비에 대한 세금은 제외하게 됩니다. 근로자의 총급여, 연간소득금액을 기준으로 계산하는 과세표준이 1200만 원 초과 4600만 원 이라 구간이라면 소득세율 15%가 적용됩니다.

     

    즉 월 15,000원 씩 연 18만 원의 세금을 덜 내게 됩니다. 과세표준 4600만원 초과 8800만원 이하 근로자의 경우 세율 24$를 적용해 연 28만8000원의 세금을 덜게 됩니다. 기준보다 소득세를 더 적게 내게 되는 것 입니다. 하지만 회사에 구내식당을 두고 있어 식사를 제공받거나 비과세 한도가 10만원 이하 식대비를 받는 경우 추가 혜택은 없다고 합니다.

     

    직장인 밥값 지원법은 7월 임시국회가 열리는 날 법안 처리 속도에 따라서 결정 될 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0)

    HOME

    Today 53,448

    Total 7,212,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