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용 효능 고를 시 주의사항과 먹는 방법

 
    반응형

    이제는 기억이 흐릿해질 정도로 코로나 이전의 생활을 현재로서는 기대하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자연스레 자신의 건강관리에 대해서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추세입니다.

     

    늘상 주변을 맴도는 감기나 여러 면역력 관련 질환들에 대해서도 민감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처럼 건강이 최대의 이슈로 자리잡게 되면서 건강을 증진시켜줄 수 있는 식품군들이 주목을 받고 있었습니다.

     

    동양 의학과 서양 의학을 모두 취할 수 있는 이점을 지니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한약 중 녹요은 특히 인기가 높았습니다. 누구나 쉽게 섭취할 수 있었기에 기운을 북돋아주는 역할로서 제격입니다.

     

    체력을 보충하기 위하여 찾는 여러 강장약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독보적인 입지를 굳히고 있습니다. 전반적인 컨디션의 개선은 물론이고 면역력과 관련해서도 기여하는 바가 크다하여 아주 오랜기간 우리의 주변에서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지니고 있는 성질 자체가 온화했기에 상대적으로 연약한 신체 기관에 기운을 불어 넣어주기에 몸 보신한다는 표현에 어울렸죠.

     

    다들 아시다시피 녹용은 사슴의 뿔로 만들어지는데 4월이나 5월경에 보통 뿔이 저절로 떨어진다고 합니다. 그 후에 새롭게 자라나는 뿔을 약재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안을 구성하는 핵심인자로서는 칼슘이 있었습니다. 그 덕분에 골다공증이나 뼈와 관련하여 뛰어난 면모를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허리에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에도 자주 쓰이고 있었으며 콩팥을 비롯하여 간 까지 케어가 가능했습니다. 만성적인 피로를 안고 지낸다면 간을 의심해볼법 한데 이때 도움을 받을수도 있었죠.

     

    워낙 유구한 역사를 지니고 있었기에 동의보감에서도 자주 만나볼 수 있었으며, 현대에 이르러서는 풍부한 철분 함유량이 주목을 받고 있었습니다.

     

    이미 녹용에 대한 우수성은 입증을 받았지만 그저 좋다는 수준의 정보만 지니고 있었지 어떤 기준에 부합해야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부족한 수준이 많았습니다.


    누구나 취급할 수 있다는 편의성이 강점인 약재이기에 선호되어지고 있었지만 눈에 띄는 차도를 보기에 부족한 제품을 고를 수도 있었습니다.

     

    기운을 불어 넣어주면서 적절한 헬스케어가 될 수 있는 케이스를 고르기 위한 기준에 대하여 함께 알아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녹용 효능 고를 시 주의사항

    출처가 어디인지 확인

    사슴의 뿔은 국내에서만 취급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중국이나 러시아 등에서 생간되어진 원료가 한국까지 흘러들어오기도 했었죠.


    근원지는 동물의 신체였기에 어떤 환경에서 키워졌는지는 퀄리티를 좌지우지하는 핵심 요소였습니다. 우선 추운 환경인 러시아에서는 마록이라는 품종을 주로 다루고 있었습니다.

     

    그 어느 곳보다도 강인한 체력을 지니고 있어야만 생존이 가능한 지역이었다보니 마록의 건강 상태는 다른 곳과 비교해봤을 때 매우 뛰어난 모습을 보이고 있었습니다.

     

    뿔 또한 촘촘하고 세밀하게 발달되어 있었으며 사이즈 또한 거대한 축에 속해있었습니다. 여러 방면에서 모두 우수함을 보이고 있었다는 점을 알 수 있었습니다.

     

    다음으로 자주 거론되는 뉴질랜드에서는 적록을 주력으로 키우고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자유롭게 들판을 거닐며 지내고 있기에 여타의 압박 없이 지내기 적합한 환경이었습니다.

    우수한 축에는 속하고 있었지만 적록의 경우에는 사이즈가 조금 더 작았으며 밀도를 러시아 마록들과 비교했을 때 부족한 면이 있었습니다. 다음으로 아시아권에서 만나게 되는 마록들이 주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애석하게도 이전의 두 곳에 비해서 이곳에서 구해지는 뿔의 퀄리티는 많이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제일 활발하게 국내로 들어오는 원료는 뉴질랜드에서 출발하고 있었지만 러시아 품종이 가장 우수하기에 기왕이면 출처를 자세히 살펴보시고 러시아산으로 고르는걸 권장드립니다.

     

    얼만큼 들어있어야 하는가

    이만큼 좋은 원료를 취급했다면 어느정도 보유량을 지니고 있는지도 파악해봐야겠죠. 인기가 높다보니 여러가지 형태로 등장하고 있었습니다.

     

    녹용은 다른 약재와 비교해 봤을 때 고가에 속해있었기에 그 순도를 낮추고 다른 성분들로 채워넣은 제품들이 상당수 존재했었습니다.

     

    그렇기에 함량의 확인은 빠질 수 없는 절차였죠. 주변의 여러 제품을 서로 비교해본다면 쉽사리 뛰어난 효능으로 선택하실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믿을 수 있는 보증

    건강을 위한 계열을 떠나 식품군들은 늘상 신뢰에 있어서 크고 작은 이슈들이 함께 하고 있었습니다. 이때 WCS 인증이 큰 도움을 줄 수 있었는데요.

     

    함량부터 시작해서 불순물의 여부까지 전반적으로 검증에 들어가고 있었기에 WCS 마크를 확인하는 과정은 꼭 필요했습니다.

     

    성적서나 정보 기입란을 보더라도 파악이 불가능한 부분도 많이 있으며, 표기되어 있는 정보들의 진위여부도 알 수 없었기에 믿을 수 있는 검증을 거쳤는지 따져보고 골라줘야 했습니다.

     

    발효의 여부

    사람의 소화기관으로 흡수가 가능한 범위는 생각보다 제한적이었습니다. 이때 발효 과정을 거친다면 훨씬 수월하게 진행이 가능했죠. 전처리를 거치게 된다면 분자들이 곱게 쪼개지면서 보다 쉽게 흡수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이전에는 세포 안에 있는 영양분은 그저 놓치고 지나갔다면, 발효를 했다면 효소의 생성도 수반됬기에 온전한 활용은 물론이고 장 속에 유익한 균들을 보충시켜 뱃 속 환경도 이롭게 조성하기가 가능했습니다.

     

    장이 건강하다면 자연스레 흡수 또한 더욱 수월해질 수 있었기에 발효 녹용은 다른 일반적인 케이스와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고 있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졌는가

    기본적으로 대다수의 약재들은 물에 담군 후 달이는 방법을 통하여 필요한 영양분들을 확보하고 있었습니다. 물로 추출하게 된다면 물에 녹는 인자들은 만날 수 있었지만 그렇지 않은 지용성은 확보가 불가능했습니다.
     
    근본적으로 한계를 지니고 있는 방법이었습니다. 버려지는 부분 없이 온전하게 만나기 위한 수단으로 등장한 온체식이 있었는데요.
     
    해당 방법을 접목시킨다면 수용성과 지용성 구분 없이 모두 내용물에 담아낼 수 있었습니다. 녹용을 통채로 분쇄시켜서 만들고 있기에 놓칠 부분이 생기기가 불가능했죠.
     
    어떤 추출법을 적용시켰는가에 따라 그 차이는 상당하기에 따져보고 고르시는걸 권장드립니다.

    해가 될 수 있는 여지

    도리어 녹용의 섭취가 나에게 독이 될수도 있었습니다. 내용물을 안정적으로 생산 및 유지시킨다는 목적하에 쓰이고 있는 화학첨가물을 주의해야만 했습니다.

     

    안정성을 비롯하여 맛이나 향을 순화시키는데에도 쓰이고 있었기에 한약재에서는 특히 자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양이 적고 많음을 논하기에 무리가 있었는데, 한 번 체내로 들어오게 되면 쉽사리 배출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서서히 누적되는 양이 생기면서 어떤 부작용을 야기할지 모른다는 위협을 받을 수도 있었기에 애초에 완전 무첨가인 케이스로 골라줘야 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간혹 3가지나 4가지 정도만 쓰이지 않았다며 주장하는 곳도 있었지만 애초에 아무런 첨가물이 들어가 있지 않은 녹용으로 골라줘야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빈번하게 쓰이고 있는 첨가물만 피한다고 하여 해결되지 않다보니 완전 무결함을 뜻하는 NCS 마크를 확인하고 고르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옛부터 지금까지 꾸준하게 선호되고 있는 녹용은 입소문만을 믿고 함부로 선택하기에는 무리가 있었습니다.

     

    출처부터 시작하여 기타 세부사항들 까지 모두 따져봐야하는 과정이 간단하지는 않겠지만 올바른 녹용을 고르는데 있어서 소홀히 할 수 없다보니 주의하시어 골라보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

    HOME

    Today 53,448

    Total 7,212,500